정두언 “北은 ‘인민 볼모’로 南은 ‘명분’으로 버텨”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은 28일 최근 남북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북한의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김민전의 SBS전망대’에 출연 “우리는 사실 지금까지 어느 정부를 막론하고 최선을 다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북한에서 그 때, 그 때 이렇게, 이렇게 변덕을 부리고 그러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거의 정부도 마찬가지고 우리 정부는 사실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그것을 갖다가 북한에 대해서는 얘기를 안 하고, 먼저 우리정부 탓이다. 얘기하는 것은 참 잘못된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남북관계 해법과 관련해선 “북한이 변하지 않고는 사실 저는 해법이 없다고 본다”며 “북한은 북한 인민을 볼모로 버티는 것이고, 우리는 이제 명분을 가지고 버티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항상 남한이 손을 먼저 든다. 왜냐하면 북한 인민이 안타깝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내 정치적으로 그것을 견디지 못하는 것이다. 다시 또 일방적인 지원을 하게 되고 그것이 되풀이 되어 왔다. 그 과정에서 결국 북한 인민들이 어떻게 됐나? 결국 계속 피폐화 됐다. 결국 또 북한의 수령체제만 계속 유지되고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또 “그 와중에서 핵(核)도 생겨났다. 이것을 언제까지 되풀이 할 것이냐. 저는 북한 인민의 입장에서 봐야 된다는 것이다. 우리도 결국 버티기 힘들어서 울며 겨자 먹기로 손을 들고 지원을 하게 되는 상황이 올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가 분명히 국민, 여야 통틀어서 그런 인식은 분명히 해야 된다. 이것은 남한의 탓이 아니다. 북한의 탓이다. 그런데 왜 그것을 북한은 문제가 있다는 얘기를 왜 안 하는지 그것이 참 이해가 안 가는 상황이다”고 푸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