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채 장관 “남북 연계 관광프로그램 추진”

남북을 연계하는 관광 프로그램의 개발이 추진된다.

정동채(鄭東采) 문화관광부 장관은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에너지와 핵문제에 집중돼 있는 남북 장관급 회담이 가닥을 잡아가는 시점이어서 남북을 연계하는 관광프로그램 개발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그동안 남북 간 풀어야 할 현안이 많아 장관급 회담에서 관광분야에 대한 의제를 올리지 못했다”면서 “오는 9월 열릴 장관급 회담에서 남북관광 연계 프로그램 개발을 공식 제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북 연계 관광 프로그램은 남측의 경주, 설악산 등과 북측의 금강산, 개성, 칠보산, 백두산 등을 하나의 관광 프로그램으로 묶는 것이어서 외국 관광객들을 끌어들이는데 적잖은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 장관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칠보산 관광에 관해 자주 언급한 데다 현대그룹이 철원을 경유하는 내금강의 장안사 코스, 백두산 관광프로그램 개발을 추진하고 있어 남북 연계 관광프로그램을 본격 제안할 시기가 온 것 같다”면서 “왕건릉, 선죽교 등이 있는 개성이 유네스코의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다면 서울 등과 연계한 관광프로그램도 짤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관광 문제로 남북 당국자가 만난 적이 없다”면서 “올 하반기에 북측의 책임있는 당국자를 만나 우선 순위로 개발할 관광지가 어느 곳인지 정확히 파악한 뒤 남북 관광 연계프로그램의 개발 등을 본격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