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6자회담ㆍ장관급회담 병행해야”

방미중인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전 의장은 28일(이하 현지시간) 6자회담 재개와 관련, “현행 차관보급 실무회담에 더해 장관급 회담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전의장은 이날 오후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SAIS)에서 `김정일과 통일의 전망’이라는 제목의 특별강연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장관급 회담이 병행되면 북핵 협상의 효율성을 높이고 서로 신뢰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의 이 같은 언급은 고도의 정치적 결단을 필요로 하는 북핵 협상의 성격상 차관보급 실무회담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인식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전의장은 또 “필요하다면 미국은 북한과의 직접 대화에 나서야 할 것”이라며 “일례로 부시 행정부가 `대북정책조정관’을 대북특사로 보내 북한과의 대화에 나선다면 북핵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북 금융제재와 관련, 정 전 의장은 “미국은 방코 델타 아시아(BDA)의 북한계좌에 대해 불법적으로 이용된 계좌와 그렇지 않은 계좌를 엄격히 선별해야 한다”며 “깨끗한 계좌로 판명된 경우 금융제재를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까지 북한의 정권교체가 강조돼왔지만 상황은 더욱 악화됐고 비핵화도 실현되지 못했다”며 “고립과 압박을 통한 북한 정권의 붕괴는 비현실적이고 바람직스럽지도 않다”고 지적하고 “6자회담과 북미간 대화를 통해 외교력과 협상력을 발휘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부시 대통령의 최근 `한국전쟁 종전선언 검토 발언’은 매우 긍정적”이라며 “종전선언은 현재의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면서 미국과 북한간의 적대적 관계를 종식시키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의장은 6자회담의 역할론과 관련, “북핵문제를 성공적으로 해결한다면 유럽 평화유지에 기여하고 있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와 마찬가지로 동북아의 다자 안보협력체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