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평화체제, 美∙中 쳐다보지만 않겠다”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대선후보는 2일 남북한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 “미국, 중국과 협력하겠지만 쳐다보지만은 않겠다”면서 “남북이 평화체제 협상을 주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이날 한국인터넷신문협회 주최 제17대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대통령이 되면 취임과 동시에 대미, 대일, 대중, 대러 4강 외교와 더불어 조속한 시일 내 남한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2005년 NSC의장으로서 방북 해 9∙19공동성명을 기획하고 진행, 이끌어냈다는 자부심이 있다”며 “9∙19공동성명과 2차 남북정상회담을 디딤돌로 평화시대를 열어나가 냉전과 반공의 시대를 끝내겠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는 이어 “평화협정이 맺어지면 곧바로 남북한 감군∙감축 협상에 들어가 남북한 군인 수를 각각 30만 명 수준으로 만들겠다”며 “감군은 네오콘이 지배하는 세계 구도 속에서는 가능하지 않았지만 이제 네오콘이 퇴각했고 부시 미 대통령도 유턴해 가능해 졌다”고 설명했다.

이산가족 상봉문제와 관련해서도 정 후보는 “이산가족 자유왕래와 서울과 평양에서 상봉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NLL에 대해서도 그는 “NLL이 영토선이냐 아니냐의 논란은 소모적”이라며 “노 대통령이 2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를 합의하는 좋은 결과를 내왔던 만큼 바다에 개성공단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개성공단으로 휴전선의 긴장수준이 현저히 떨어졌다. 바다도 이렇게 만들어야 한다”며 “집권하면 육지상의 긴장완화 수준처럼 만들기 위해 정상선언 합의 내용을 현실화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정 후보는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은 서민경제냐 재벌경제냐, 평화냐 대결이냐의 선택”이라면서 “서민경제 활성화와 평화의 시대를 펼쳐가겠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