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제정신 맞나? “핵실험해도 안정…포용정책 결과”

열린우리당 대권주자 가운데 한 사람인 정동영 전 의장은 26일 “북한에 대한 포용정책과 북한이 행한 핵 실험은 무관하다”고 말했다.

정 전 의장은 이날 오후 전북대 진수당에서 전북대 총학생회 초청으로 열린 `글로벌 시대, 희망 한국의 리더십’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북한에 대한 햇볕정책으로 인한 포용이 핵 실험을 불러왔다고 말하지만 이는 정치적 선동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참여정부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 전 의장은 “북한이 핵 보유를 과시하면서 미국 등 국제사회로부터 체제를 보장 받으려는 의도가 분명하다”면서 “이는 우리가 사는 한반도에 전쟁 가능성이 현실로 등장 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같으면 북한의 공격 움직임이 있으면 한국사회가 크게 흔들리곤 했다”면서 “하지만 이번 핵실험 후 한국은 사회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안정되어 있는데 이는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한 포용정책의 결과였다”고 해석했다.

이어 그는 “북한은 6자 회담에 복귀해야 하고 미국은 북미 대화에 응해 외교적으로 문제를 풀어 나가야 한다”면서 “미국이 북미 대화에 나올 수 있도록 정부는 최대, 최선의 외교적 역량을 필사적으로 발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만약 한국의 특사가 북한을 방문,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직접 만난다면 핵문제를 풀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주변의 상황이 그렇지 않은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이밖에 정 전의장은 “미국 유엔대사 볼턴이 ‘북한을 봉쇄해 정권을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그렇게 해서는 절대 안된다”면서 “한미 대화는 북한 정권의 타도가 아닌 비핵화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