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장관 “남북 정상회담 추진중”

정동영 장관은 7일 정부가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7일 오전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김인영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일 위원장 답방에 대해 “6,15 공동성명에서 2차 답방을 약속했고 현재도 유효하다”라며 “2차 정상회담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여러 가지 상황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장관은 김위원장의 답방 시기에 관해 “현재 6자회담이 진행중이고, 남북 화해협력 사업이 전 분야로 확대 되고 있어 적절한 시기가 도래할 것”이라고 낙관했다.

정장관은 북한의 개혁개방 가능성에 대해서는 “중국은 과감하게 개혁개방을 추진할 수 있었던 반면 북한은 주춤했다”며 “북한보다 큰 경제와 힘을 가지고 있는 남한의 존재가 오히려 개방의 어려움으로 존재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정부는 북한에 대해 위협을 가하지 않고 화해와 협력을 성실하게 추진해야 한다”면서 “국제사회에서 북한을 비롯해 없는 나라를 돕는데 한국이 가장 인색한 국가인 상황에서 ‘퍼주기’ 논쟁이 정당하다고 볼수 없다”라고 말했다.

정장관은 “퍼주기 논쟁 같은 것을 하지 말자”며 “한반도 평화정책을 확실하게 하기 위해 정확한 비용을 계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향후 통일 비용과 관련해서 그는 “10년에 10조원이면, 국민 1인당 매년 2만원 정도가 되는데, 국민들이 연 2만원을 부담해 핵문제를 평화롭게 해결하고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킬 수 있다면, 물론 많은 논쟁과 토론이 필요하겠지만, 이해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정장관은 노무현 대통령의 남북협력공사가 보류 지시에 관련해서 “설립 자체를 보류하는 것이 아니다”며 “남북경협이 넓어지고 있는데 이를 중앙부서에서 일일이 다 집행하는 데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1단계로 추진단 형태로 설치,운영한 뒤 협력공사를 설치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정장관은 북한과 현대의 갈등에 대해 “현대 아산의 금강산 사업과 대북사업은 초창기의 특수거래라고 볼 수 있다”며 “인간관계에 기초한 거래였기 때문에 문제가 꼬이게 됐다”고 지적했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