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올해 남북정상회담 가동해야”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전 의장은 14일 “대선과 한반도 평화체제 문제를 분리해 남북정상회담을 올해 가동해야 한다”면서 “빠르면 빠를 수록 좋다”고 말했다.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 전 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 프로그램에 출연, 이같이 말하고 “(6자회담에서) 60일 이내에 북한 핵시설을 폐쇄하도록 돼 있어 남북정상회담의 조건은 마련됐다고 보고 남북관계 복원에 신속히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에는 초기이행 조치부터 핵무기 폐기까지 압축해 진행하고 부시 미국 대통령 임기내에 돌이킬 수 없는 수준으로 핵폐기를 해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한국이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하며 모든 것은 때가 있고 때가 있을 때 힘을 집중해야 한다. 남북특사회담, 정상회담을 본격 추진해 한반도의 평화체제 논의를 가시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우리측 특사 문제와 관련, “불필요하게 정치화할 수 있어 저는 적임이 아니라고 본다”면서 “가능하다면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방북도 큰 의미가 있지만 정부의 특사 파견을 통해 이 문제를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