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반공 강연 계속하겠나”…柳외교 “내 소신이다”

노무현 정부 시절 통일부 장관을 지낸 무소속 정동영 의원이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의 최근 강연 내용을 문제 삼아 ‘반공 강연’이라고 비판하자 유 장관이 ‘강연 내용은 내 소신’이라고 정면 대응해 주목을 끌었다.

정 의원은 유 장관이 최근 한 강연에서 “북한의 핵개발은 적화통일을 위한 것”이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외교부 장관이 반공강연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5일 열린 외교통상부 국정감사에 출석한 유 장관을 향해 “북미 양자대화 개시를 앞둔 시점에서 북한 핵이 적화통일 목적으로 개발됐다는 반공강연을 계속하겠다는 것이 성숙한 외교부 장관의 자세인가”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에 대해 유 장관은 “(당시 발언은) 북한의 핵개발이 남한을 겨냥한 것이 아니고 미국의 적대시정책 때문이라는 일부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 것”이라며 “북한 노동당 규약에도 나와 있듯이 북한은 궁극적으로 대남 적화 통일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 같은 반공강연을 계속할 것이냐”는 정 의원의 질문에 “이것은 (저의) 소신으로, 질문을 받으면 (소신을 답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맞섰다.

유 장관은 앞서 지난달 18일 대한상공회의소와의 조찬간담회에서 “북한의 핵무기는 남한을 겨냥한 것”이라며 “북한의 목표는 적화통일이고 그런 수단으로 핵무기를 개발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 의원은 국정감사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에서도 유 장관의 발언을 놓고 “이는 북한 공산집단의 무력적화 야욕을 분쇄해야 한다고 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의 취임사에 흐르는 북한 인식과 맥락을 같이 한다”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