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남북 정상회담 올해 개최”

▲정동영 前 통일부 장관

남북한은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이미 합의했다고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이 15일 밝혔다.

정 전 장관은 전주에서 가진 일본기자클럽 한국방문단과의 회견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간 정상회담에 대해 “올해 열릴 것으로 본다. 개최한다는 원칙에는 이미 합의했다. 시기문제만 남았다”고 말했다.

회담 개최지에 대해서는 “장소는 본질적인 문제가 아니다. 꼭 서울에서 개최할 필요는 없다”고 말해 장소에 관계없이 회담실현이 중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정 전 장관은 작년 6월 북한을 방문했을 때 김정일 위원장과 구두로 직접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와 김정일 위원장간 3차 정상회담에도 기대를 표시하면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고 고이즈미-김정일 회담도 실현되면 핵문제해결과 평화체제 수립에 크게 도움이 돼 2006년은 중요한 역사적 진전이 이뤄지는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장관은 또 대북(對北)관계에서는 김정일 위원장과의 신뢰관계가 중요하다고 지적하고 “지도자간 신뢰는 재산이며 그런 의미에서 고이즈미 총리와 김 위원장의 3차 정상회담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