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남북철도 3단계 구상으로 가야”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전 의장은 17일 남북열차 시험운행과 관련, “1단계 남북철도 개통, 2단계 북한 철도 현대화, 3단계 대륙철도와의 연계 등을 통해 ‘철의 실크로드’를 부활시켜야 한다”며 3단계 구상을 제시했다.

통일부 장관 출신인 정 전 의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남북 열차는 우선적으로 개성공단 근로자의 출퇴근, 금강산 열차여행, 개성공단 관련 물류 운송 수단으로 활용돼야 하며 경평선(서울-평양)을 개통시켜 평양.남포권과의 남북물류를 통해 경제성을 확보한 뒤 중국 횡단철도(TCR)와 연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시베리아 횡단철도(TSR)와의 연계를 위해 평산-세포 구간의 현대화 및 경원선(신탄리-평강 31㎞ 미연결구간) 연결을 우선적으로 추진하되 경평선 연결은 한국 주도로, 북한 철도 현대화는 남북한, 중국, 러시아, 일본, 유럽연합(EU)이 참여하는 국제적 컨소시엄을 통해 진행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는 “TCR과 TSR 연계운영을 위해 남.북.러 3국 철도장관 회의 및 철도전문가 회의도 추진해야 한다”며 “철도사업에 들어가는 재원은 경제성이 충분한 만큼 국제금융사회의 협력을 얻는데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