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北, ‘제3국서 정상회담 어떠냐’ 물어 ‘좋다’해”

정동영 전 통일부장관

정동영 전 의장이 통일부 장관으로 재직할 당시 북한이 ‘정상회담이 한반도 이외의 지역에서도 가능하냐’고 타진해 왔던 것으로 밝혀졌다.

정 전 의장은 12일 국민대 정치대학원 초청 특강에서 “(2005년) 통일부 장관 시절 남북간에 (정상회담에 대해) 구체적인 협의에 들어갔다”면서 “논의과정에서 (회담 장소로) 한반도 이외의 지역도 가능하냐는 북한의 타진이 있어, 고려할 수 있다는 답변을 보낸 적이 있다”고 밝혔다.

정부와 여당 내에서 정상회담 장소에 대해 북측이 먼저 남한에 제3의 장소를 타진했다는 발언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들어 내년 3, 4월경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는 정 전 의장은 “북한이 정상회담에 응한다면 한반도 비핵화를 복원할 의사가 있다고 간주할 수 있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재차 촉구했다.

그는 “내년 대선의 시대정신은 평화의 문제와 밥과 빵의 문제, 즉 경제문제”라면서 “정치권과 기업, 국민의 체질개선이 필요하며 체질개선이 이뤄져야 부동산, 교육문제 등의 개혁에 힘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지난해 6월 정 전 장관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방북했을 당시 오갔던 얘기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구체적으로 제3국의 어느 나라에서 회담을 하느냐에 대해선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백종천 대통령 외교안보정책실장은 12일 남북 정상회담 추진설에 대해 “현재 정부에 정상회담에 대한 조치는 전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참여정부는 그동안에 기회가 있거나 또는 가능하면 그런 문제를 열어놓고 있지만, 이건 상대가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앞으로 상황의 전개, 그런 것에 많은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여운을 남겼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