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北, 사실이라면 즉각 사과하고 책임져야”

민주당 정동영 공동선대위원장은 26일 북한이 남측의 대북 심리전 재개시 사실상 개성공단을 폐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남북한 모두 파국으로 치닫는 치킨게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정부 시절 통일부 장관으로 개성공단 조성을 주도했던 그는 이날 `개성공단은 한반도 평화의 마지막 희망’이라는 긴급성명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천안함 사건은 반드시 그에 합당한 대응을 해야 한다”며 “북측은 사실이 아니라면 명백한 증거를 제시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즉각 사과하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북 당국은 보복과 대립의 악순환이 아니라 평화정착의 길을 제시해야 하며 그 중심에 개성공단이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한 뒤 정부를 겨냥, “국민은 군대도 안 갔다 온 사람들이 전쟁불사를 외치는 어이 없는 상황에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