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개성 남북정상회담’ 제안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전 의장은 28일 “오늘 개성공단 방문 때 남북정상회담을 개성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남북 양측에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개성공단 방문에 앞서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말하고 “개성은 정치적, 경제적 상징성이 있기 때문에 남북정상회담을 열기에 가장 적합한 장소”라고 밝혔다.

그는 “개성은 6.25 이전에는 남측 땅이었다가 이후 북측 땅이 됐고, 개성공단이 있는 만큼 남북경제협력 추진 의지도 과시할 수 있다”면서 “(남북 정상이) 개성을 당일 방문한 뒤 귀경할 수도 있기 때문에 실무적 준비를 대폭 간소화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은 선택사항이 아니라 필수사항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평화체제 문제에 관해 우리가 미국이나 중국을 쳐다보고 있겠느냐. 우리 운명이 걸린 문제는 우리가 운전대를 잡는 게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핵과 남북정상회담 문제를 연동해 핵 문제가 풀려야 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생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북미 양측 사이에는 아직 신뢰가 없는 만큼 이런 때 한국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그런 의미에서 지금이 남북정상회담의 적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남북정상회담은 1차적으로 올해 상반기 중 개최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그렇지 못하다면 8월까지는 개최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각당의 대선후보가 선출되기 전까지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전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 프로그램에 출연, 범여권 충청권 의원들이 정운찬(鄭雲燦) 전 서울대총장의 대선출마 결단을 촉구하고 있는 데 대해 “정 전 총장이 나름대로 고민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적절한 시기에 의사표시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나라당을 탈당한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에 대해서는 “적절한 시기에 만나볼 생각”이라고 밝혔고, 자신의 탈당 여부와 관련해서는 “지금 당적 유무가 별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기득권을 포기하고 백지상태에서 (범여권을) 뭔가 하나로 묶어낼 수 있는 접착제 같은 역할이 비어 있는 데 내가 자임하기에는 적절치 않아 솔직히 답답하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