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표 “DJ발언 비난, 천박한 역사인식”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30일 김대중(DJ) 전 대통령이 최근 민노당 강기갑 대표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을 강도높게 문제삼은 데 대해 정부.여당 인사들이 비판한 것과 관련, “천박한 역사인식 때문이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야3당의 `남북관계 위기 타개를 위한 비상대책회의’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의 고언을 폄훼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고 막말을 한 한나라당은 반성해야 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이어 “(한나라당이) 강기갑 대표에 대해서도 막말을 서슴지 않았는데 이에 대해서도 반성하고 사과해야 한다”며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협력하는 사람들에 대한 잘못된 인식과 폄훼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개성공단을 포기할 수 있다’고 한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의 발언에 대해서도 깊은 반성과 사과를 요구한다”며 “한나라당이 별의별 얘기를 하며 북한을 자극하고 남북관계를 악화시키는 현주소에 대해 반성과 함께 제대로 된 정책기조로 변경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남북관계가 위기에 직면한 데는 남북 양측 당국 책임이 크다”며 “남북 양측이 10년 쌓은 공든 탑이 무너져 내린 원인과 문제점에 대해 정말 자성해야 할 시점으로, 정부.여당은 현상에 대한 심각한 반성과 분석을 토대로 새로운 활로를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