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표 “햇볕정책 용어퇴출 한심”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23일 “햇볕정책이라는 용어를 퇴출하겠다는 이야기를 듣고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국회에서 금강산 사업관련 기업 및 개성공단 입주업체와 잇따라 간담회를 갖고 “지금은 어떻게 하면 얼어붙은 남북관계를 해소하고 원위치로 돌려놓을지 고심해도 부족하다”며 “금강산과 개성이라는 통로가 완전히 막히지 않은 것만 해도 위안”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정권은 남북문제와 관련된 강경 정책을 빨리 철회하고 대화에 나서 관계를 정상화하는 것이 옳다”며 “남북문제가 우리나라 경제에 얼마나 심대한 영향을 미쳤는지 생각하고 어떤 정책을 취해야 할 지를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혜영 원내대표도 “금강산관광은 경제적으로 새로운 블루오션이고 정치적으로는 한반도평화를 보여주는 쇼윈도”라며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이 활성화됨으로써 민족을 화해와 협력의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현대아산 조건식 사장은 “아직은 남북관계가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며 “금강산 관광사업은 남북 양쪽이 다 원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앞으로 정성을 기울이면 잘 풀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서 업체들은 민주당에 남북관계 경색으로 인한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지원과 정상적 기업 활동을 위한 통행문제 해결 등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