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표, 김하중 장관과 대북정책 설전

민주당 정세균 대표와 김하중 통일부 장관이 24일 북한이 개성관광 중단 등의 강경조치를 발표한 배경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현안보고를 위해 전날 잡힌 약속에 따라 김 장관이 국회 대표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정 대표가 정부의 대북정책을 북한이 강경조치를 취한 원인으로 꼽자 김 장관이 이에 반발한 것.

정 대표는 “정부가 자꾸 북한을 자극하고 신뢰를 떨어뜨리고 멀어져가는 쪽으로 하고 있으니 걱정”이라며 “이 정부가 뭘 믿고 무엇을 위해 그러는지 알 수 없다. 대통령이 말하는 것도 보면 기가 차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 장관은 “대통령께서는 남북관계를 발전시키려 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발언하면 진의가 상당히 잘못 전달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북한도 분명히 우리 뜻을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 장관은 “참여정부 때도 삐라를 막으려고 했지만 못 막았다”며 “정부가 강경하다고 하지만 6.15와 10.4선언에 대해 북한이 주장하는 것을 흔쾌히 받아들지이 않는 것, 그 것 빼고는 (강경하게) 한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삐라를 보내는 사람들이 이 정권하고는 대화가 되는 사람들”이라며 “이 정권은 중지시킬 마음만 있다면 (삐라 살포를) 중지시킬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본다”고 반박했다.

이어 정 대표는 “10.4 정상선언도 장기간에 걸쳐서 자금이 투입되는 것인데도 마치 하루 아침에 십몇조가 들어가는 것처럼 홍보하는 것은 제대로 된 어프로치가 아니다”고 비난했다.

이어진 비공개 대화에서 김 장관은 “북한이 남북관계를 역행하는 조치를 철회하면 이명박 정부는 남북대화를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고, 정 대표는 정부의 안이한 태도에 대해 질타했다고 최성 정책위 부의장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한편 김 장관은 정 대표 면담 후 자유선진당 권선택 원내대표와도 만나 대북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