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표 “北 ‘추방조치’는 적반하장”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4일 금강산관광지구 체류 남측관계자에 대한 북한 측의 추방조치 발표와 관련, “한마디로 적반하장”이라며 “이 문제는 인도적 차원에서 시작된 사업인 만큼 인도적 차원에서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SBS 라디오 ‘백지연의 SBS 전망대’에 출연, “정치.군사적으로 경직되게 대응하는 북한의 태도가 잘못”이라며 “처지를 바꿔 북한의 민간인이 설악산에서 관광하다 우리 측에 총 맞아 숨졌다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국회 원구성 협상의 난항에 대해 “여야 대표가 마라톤협상을 통해 합의를 도출했는 데 청와대가 발로 걷어차는 것은 잘못”이라며 “청와대는 장관 지명자에 대한 자신이 없어 청문회를 피할 의도가 아니라면 여야합의를 존중, 마음을 고쳐먹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청와대가 인사청문회 없이 장관 임명을 강행할 경우에 대해서는 “여야 합의를 거부하고 일방통행식으로 장관을 임명한다면 장관의 업무수행이 원활할 지도 문제”라며 “그것 때문에 생길 수 있는 국정의 비능률은 청와대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원구성 전망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마음을 고쳐 먹기 전에는 곤란하다”고 잘라말했다.

정 대표는 ‘청와대 친인척 비리’와 관련, “청와대와 검찰이 서로 주고받으며 주무른 흔적이 있는 등 전체적으로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운 방향으로 처리되고 있다”며 “한점 의혹없는 방법이 나와 그런 방법으로 수사하고 책임을 묻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