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세 “北, 2014년 월드컵 최종예선 갈 것”

북한축구대표팀 공격수 정대세(27, 보훔)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북한과 일본이 2014년 월드컵 최종예선에 진출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 31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2014년 월드컵 대륙별 예선 조 추첨 결과 북한은 일본·우즈베키스탄·시리아와 함께 C조에 편성됐다. 이에 정대세는 “일본과 함께 (북한이)최종 예선에 진출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하지만 조 편성에 대해서는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FIFA는 이번 조 추첨에서 FIFA랭킹 기준으로 포트를 구분했다. 북한은 119위라는 낮은 순위를 기록하고 있어 약팀들이 들어가는 4포트에 배정됐다.


이에 대해 정대세는 “왜 조선 대표가 4포트에 들어갔는지 의문이다. FIFA 순위가 믿을 수 없는 것이라고 보지는 않지만 119위가 우리 실력에 맞는 순위는 아니다”고 주장했다.


정대세는 이와 관련 “조선은 사회주의 국가이기 때문에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데이에 돈을 써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없다보니 순위가 낮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한 “2010년 남아공월드컵 최종예선부터 월드컵 본선, 1월 아시아컵 본선에 이어 이번에도 (북한이 포함된 조는) ‘죽음의 조'”라며 “우리 (FIFA랭킹) 순위가 낮지만 일본, 우즈베키스탄도 상당히 초조해하고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