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세·안영학, 23일 북한축구대표 합류

정대세(25.가와사키 프론탈레)와 안영학(31.수원 삼성)이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경기를 치르려고 23일 북한 축구대표팀에 합류한다.

북한은 오는 28일 오후 3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남아공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5차전 홈 경기를 갖고 4월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6차전 원정경기를 벌인다.

정대세와 안영학은 각각 23일 북한 대표팀에 가세한다.

지난 18일 포항 스틸러스와 200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2차전 원정경기(1-1 무승부)에서 왼쪽 허벅지를 다친 정대세는 부상은 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선발 출전한 정대세는 60분만 뛰고 후반 15분 교체됐다.

정대세의 한국 내 매니지먼트사인 IB스포츠 관계자는 20일 “정대세가 어제 일본으로 돌아가 정밀 검사를 받았는데 단순 타박상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다만 22일 열릴 일본 J-리그 3라운드 제프 지바와 원정경기 출전 여부는 불투명하다.

안영학은 22일 제주 유나이티드와 K-리그 홈 경기를 치르고 23일 중국 베이징을 거쳐 북한으로 들어간다.

정대세와 안영학은 UAE전을 치르고 남북대결을 위해 북한 대표팀과 함께 29일 오후 중국 선양을 거쳐 인천공항으로 입국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