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따른 통일교육 변화 지양해야”

현재 통일교육을 둘러싸고 ‘남북 갈등’ 못지 않게 ‘남남 갈등’이 심각해 이를 시급히 해소해야 한다고 박찬석 공주교대 교수가 21일 주장했다.

박 교수는 이날 오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한반도 주변환경 변화에 따른 통일교육의 전망과 진단’을 주제로 열린 통일교육협의회 주최 세미나에서 “진보와 보수의 의견을 망라해 학생들의 혼란을 최소화시키는 방향으로 통일교육이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학교 통일교육 관계자들은 시민단체, 정치세력, 언론 등의 다양한 의견에 따른 남남 갈등으로 인해 학생들에게 정신적 과부하를 줘서는 안된다”며 “학생들이 북한의 정확한 실상을 알면서도 남북의 통일과 화해협력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갖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통일 논의에는 정치세력이나 세대간 차이가 있고, 이념에 따른 차이도 존재하지만 “통일교육은 보수주의자들의 생각만으로 정해지는 게 아니고, 진보주의자들의 생각만 바뀌면 되는 것도 아니다”는 것.

박 교수는 따라서 “서로의 차이를 잘 수렴하고, 의견을 망라해 통일교육의 내용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특히 최근 근.현대사 교과서 이념논란과 관련, “정권이 바뀌면 변화되는 학교 통일교육의 내용은 민족 분단의 골을 더욱 깊게 할 결함이 있다”며 “통일교육 내용은 북한의 실상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더불어 민족통합적 안목을 기르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지웅 통일미래사회연구소장은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과 통일교육의 평가’ 발표문에서 “통일교육 만큼은 대결적 구도에서 벗어나 평화 교육, 민주시민 교육의 차원에서 접근해야 하며 장기적 관점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통일교육이 정권의 정책 홍보를 위한 도구가 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