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교체.권력투쟁 등 광범위 대북시나리오 검토”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은 29일 외교, 군사적 대응이 필요한 광범위한 대북 시나리오를 미군 당국이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샤프 사령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군사 전문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 내 식량, 기근 등의 문제로 야기되는 대규모 난민 문제에서부터 파벌간 (권력) 투쟁이나 정권교체와 같은 형태의 문제로 인해 조성될 매우 불안정 상황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시나리오에 대해 검토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이 북한 체제의 불안정성으로 인한 각종 급변사태 가능성에 대비를 하고 있음을 확인하는 것이다.

샤프 사령관은 이런 가정적인 상황을 통해 무언가를 조장하려는 의도가 없다고 강조하면서, 단지 북한에서 일어날 수 있는 광범위한 시나리오를 들여다 보는 것만으로도 미국과 한국은 물론 세계는 `이런 문제를 다루고 어떻게 할 것인지를 논의할 때구나’라고 말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부분의 시나리오들은 외교적인 것이지만 군사적 측면도 있다고 전했다.

샤프 사령관은 이어 최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진에 대한 분석 결과 김 위원장이 한쪽 팔이 일부 마비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앞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최근 김 위원장이 상당히 건강한 상태며 북한에 대한 통치권을 여전히 행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그는 김 위원장이 건강 악화설이 불거진 지난해보다 올해 훨씬 공개적인 대외 활동이 많았다면서 “북한 주민들에게 그가 통치를 하고 있으며 괜찮다는 것을 확신시켜 주기를 원하는 것도 한 이유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다만 김 위원장이 1년 반 전보다는 훨씬 야위어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의 3남 김정운에 대한 권력 승계 문제와 관련, 권력을 넘겨받았다는 암시는 없지만 “일부 후계육성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얼마나 오랜 기간 이뤄질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샤프 사령관은 이어 북한이 한국군과 미군을 상대로 재래식전에서는 이길 수 없기 때문에 사이버전 또는 길가에 매설된 급조폭발물(IEDs) 등을 활용한 공격 및 미사일 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북한이 정상적이고 전통적 의미의 전면전에서는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아마 깨닫고 있을 것”이라면서 “비전통적이거나 비대칭적인 위협을 추구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핵무기 개발 및 8만명의 특수군 개선에 돈을 집중하고 있다면서, 특히 특수군의 경우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 저항세력이 활용중인 길가에 매설된 급조폭발물 공격 전술을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동시에 그는 비무장지대(DMZ) 인근에 있는 북한의 포대가 한국에 가장 큰 위협이라고 거듭 지적하면서 한국 정부가 최근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독일로부터 패트리엇 미사일을 구입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한국이 북한의 침입에 대비해 사이버 안보를 담당할 본부를 설치했다는 점도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