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입가경…北, 열차운행 무산 책임자 처벌 요구

북한 철도성은 25일로 예정됐던 남북 열차시험운행 취소의 책임이 남한 내 반통일분자들에 있다며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함기석 북한 철도성 국장은 28일 평양방송과 인터뷰에서 “조선반도(한반도) 평화의 악랄한 방해자, 북남(남북) 화해와 협력을 달가워하지 않는 대결분자들의 방해책동으로 시험운행은 첫 시작부터 찬서리를 맞고 예정대로 진행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남관계 발전의 전도는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있다”면서 “철도성 전체 일꾼과 종업원들은 공화국기를 훼손시킨 범죄자들을 엄격히 처벌할 것을 강력히 주장한다”고 말했다.

함 국장은 2003년 8월 대구 유니버시아드에 이어 남한 극우세력이 광화문 앞과 평택지구에서 인공기를 불태웠다며 “남조선(남한) 경찰의 묵인하에 자행된 이번 도발사태는 남조선 당국자들이야말로 우리와 화해협력할 의사를 가지고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또 “평화보장에서의 급선무는 서해 해상경계선을 바로 확정하는 것”이라면서 “남조선 군부는 우리의 거듭되는 제의와 인내성 있는 노력에 당치않은 이유를 내세우면서 문제 해결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