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또래들 북한과 대치중인 현실 실감 못해”







▲24일 (사)자유연합이 주최한 청소년 자유안보토론회에서 김용비(고려대 4) 씨가 발제하고 있다.

국내 대학생과 고등학생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한반도 안보현실에 대해 논의하고 젊은 세대들의 안보의식 개선을 촉구하는 토론회를 24일 열었다.


사단법인 자유연합이 주최하는 ‘자유민주 청소년 리더 토론회’에 모인 젊은 학생들은 “젊은 세대들이 현재 안보의식이 해이해진 상태”라면서 “확고한 대북의식을 가져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토론회에서 김용비(고려대 북한학4) 씨는 최근 중국이 보여주고 있는 ▲북한의 핵을 인정하는 방향으로 다자간 안보전략적 질서 구축 ▲북한의 주장에 적극 협조하는 방향으로 정책결정 ▲북한에 대한 유엔 제제결의에 대한 소극적인 태도 등을 비판했다.


이동민(국민대 정치외교2) 씨는 “적과 대치 상황에서 적의 공격유무는 중요하지 않다. 언제나 적국에 대한 방비와 안보태세는 확고해야한다”라면서 “김정일이 어떤 것을 진행하고 있으면 그에 대한 대비를 확실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미동맹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는 주장도 이어졌다. 박지현(고려대 북한학2) 씨는 “한미 동맹은 두 나라의 국민의 공통이익에 기초하지만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두 나라 사람들이 서로 우호적인 감정을 공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씨는 “미국 군인은 알지도 못하는 나라, 만난 적도 없는 사람들을 지키달라는 요청에 한반도에 왔다”면서 ▲무분별한 반미 지양 ▲올바른 안보의식 함양 ▲미국과의 Win-Win 방향 모색 등을 통해 젊은 세대의 반미 감정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등학생들도 또래 학생들의 안보의식을 강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청소년미래리더연합 국가안보사업국장을 맡고 있는 최건 군은 “우리 젊은 세대들의 대부분은 우리가 분단국가로만 알고 있지 아직까지도 우리 대한민국이 북한 정권이라는 주적과 대치하고 있는 휴전국이라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군은 “젊은이들에게 호소한다. 작금의 북한 대남적화 야욕은 그 어느때 보다 위협적이다”라면서 “한민족 숙원인 평화통일은 이루어져야만 하지만 그것은 반드시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체제를 전제로 한 우리 대한민국 주도의 자유평화통일이어야 함을 똑똑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날 토론회 참석자들이 주제발표가 끝나자 박수를 치고 있다. /김봉섭 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