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단면 일부론 평가못해…이르면 16일 인양가능”

군은 이르면 16~17일 천안함 함미를 인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식 합참 정보작전처장(준장)은 13일 브리핑을 통해 “세 번째 인양색이 언제 설치되느냐에 따라 함미 인양시기를 판단할 수 있다”며 “내일 야간부터 기상이 양호해질 것으로 보이는데 기상조건이 좋아 모레 세 번째 인양색 설치가 가능하다면 16일이나 17일에는 인양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날 백령도 인근 해상은 파고 3m, 풍속 30노트, 유속, 1.4노트 등 자정까지 풍랑주의보가 발효돼 인양작업이 중단된 상황이다.


천안함 함미와 함수는 각각 3개와 4개의 체인을 연결해 인양하게 되며, 현재 함미에는 2개의 체인이, 함수에는 1개의 체인이 연결된 상태다.


이 준장은 불규칙하고 날카롭게 찢긴 모양을 한 함미 절단면 상단 모양에 대한 평가를 해달라는 요청에 “일부만을 가지고 얘기를 하면 오해를 살 수 있기 때문에 얘기할 수 없다”며 “선체를 완벽히 봐야지만 얘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현재 사고원인에 대해 배제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모든 가능성을 두고 하나하나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함미에서 유실된 것으로 추정되는 하푼 미사일 2기와 경어뢰 2발이 장착된 어뢰발사대 1문의 수중 폭발 가능성에 대해 그는 “그 무기가 작동하기 위해서는 전기적 충격이 있어야 하는데 현재 전원이 완전히 끊겨 있는 상태라서 폭발 위험은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또한 함미에서 연돌이 없는 것과 관련 “원래 함미가 있던 해저에 접촉물이 하나 있는데 연돌로 추정된다”며 “현재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전날 갑작스럽게 진행된 함미의 백령도 근해 이동 작전에 대해선 “기상악화와 향후 작업의 용이성을 위해 현장 탐색구조단장이 결심해 해군작전사령관과 참모총장에게 건의해 승인을 얻었다”며 “실종자 가족협의회의 동의를 구한 뒤 이를 합참의장과 국방장관에게 보고해 승인받았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