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통일장관, 김정일과 극비회동”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최고위원은 3일 “전직 통일장관이 최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을 극비리에 만났다”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통일부장관을 역임한 모 인사가 지난해 북한 핵실험이 실시된 10월 이후 북한을 방문, 비밀리에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났다고 들었다”면서 “이 자리에서 이 인사는 ‘한나라당이 (차기 대선에서) 정권을 못 잡도록 북한이 만반의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구나’라는 판단을 한 것으로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 대통령선거에서는 북한이 유례없이 직.간접적으로 개입하려고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양창석(楊昌錫) 통일부 대변인은 “지난 10월 이후 북한을 방문한 전직 통일부 장관은 박재규 경남대 총장뿐인데 박 총장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김 위원장을 만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반박하고 “사실이 아닌 내용이 빈번히 과장되거나 비화돼 회자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청와대 대변인인 윤승용(尹勝容) 홍보수석도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확인해 봤지만 그런 사실 자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상식적으로 김정일 위원장이 전직 장관을 만나 주겠느냐”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