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대통령들 “충격.애도”

전직 대통령들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와 관련, 애도를 표하면서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대중(DJ) 전 대통령은 “너무도 슬프다. 큰 충격”이라며 “평생의 민주화 동지를 잃었고 민주정권 10년을 같이했던 사람으로서 내 몸의 반이 무너진 것 같은 심정”이라며 침통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최경환 비서관이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그동안 조사과정에서 온 가족에 대한 혐의가 매일 언론에 흘러나와 그 긴장감과 압박감을 견디지 못했던 것 같다”며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를 보낸다”고 조의를 표했다.

김영삼(YS) 전 대통령도 오전 상도동 자택에서 서거 소식을 보고받고 어두운 표정으로 “매우 충격적이고 불행한 일”이라고 말했다고 김기수 비서실장이 전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며 “고통스럽고 감내하기 힘든 상황에 직면해도 전직 대통령으로서 꿋꿋하게 대응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고 밝혔다고 전광필 비서관이 말했다.

와병 중인 노태우 전 대통령은 비서로부터 소식을 전해 들은 뒤 안타까운 표정을 지은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