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북한이탈주민 지원협의회’ 출범

북한을 탈출해 전주에 살고 있는 새터민(북한을 이탈한 주민)을 돕기 위한 지역협의회가 출범한다.

전주시는 오는 13일 시청 회의실에서 시와 경찰서, 적십자사, 기독교연합회를 비롯한 민간 및 종교단체 관계자와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이탈주민지원 지역협의회’ 출범식을 갖고 북한주민 돕기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협의회는 전주시와 완산.덕진경찰서, 전주종합고용지원센터, 적십자사, YWCA, 전주시기독교연합회 등 민간.종교단체로 구성된다.

협의회는 북한주민의 전주정착에 필요한 물품 지원과 취업지원 및 직업훈련 유도, 북한주민과 자원봉사자와의 1대1 자매결연 추진, 문화체험 지원 등을 하게 된다.

전주에는 현재 새터민 60여명이 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