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못자리용 비닐 북한 간다

전주지역에서 생산된 못자리용 비닐이 개성 농민에게 전달된다.

대북 교류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전주시와 전주약령시제전위는 17일 오전 시청 민원실 옆에서 못자리용 비닐 66.7t(시가 1억8천여만원)을 25t과 15t트럭 등 트럭 3대에 나눠 싣고 북한을 향해 출발했다.

이 못자리용 비닐은 이날 육로를 따라 판문점에 도착한 후 18일 북한 개성 대외협력단체에 전달되면 이 단체가 개성지역 농민들에게 비닐을 나눠주게 된다.

이 비닐은 전주약령시제전위가 ‘북녘동포돕기 못자리용 비닐 보내기 1인1계좌 1만원 모금운동’을 벌여 모은 성금으로 구입한 것이며 모금운동에는 원광대 전주한방병원(1억5천만원), 전주시청 공무원(150여만원), 전북 한의사협회 및 의사협회와 일반시민 등(3천만원)이 동참했다.

이경옥 전주시장 권한대행은 “북한 주민들의 식량난을 덜어주기 위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못자리용 비닐을 보내게 됐다”며 “이 사업을 계기로 전주시와 북한 개성 간 교류협력사업이 활기를 띠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약령시제전과 북한의 개성은 최근 전북의 농산물과 북한의 한약재를 물물교환 형태로 교환하는 ‘한약재교류’ 계약을 체결했으며 1차적으로 조만간 북한산 한약재 60여t을 들여올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