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당시 군복 입고 기마대도 등장…김정은 충성 구호

북한은 27일 ‘전승절'(정전협정 체결일) 60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대규모 열병식을 진행했다. 북한은 이날 열병식 행사를 조선중앙TV와 조선중앙방송, 평양방송 등 방송 매체를 통해 2시간가량 생중계했다. 열병식 행사를 사진을 통해 정리한다. <출처=조선중앙TV 캡쳐>



이날 주석단에는 김정은을 비롯해 리위안차오(李源潮) 중국 국가부주석 등 각국 대표단이 자리했다. 김정은은 평소 입던 인민복 차림으로 참석했다.



지난해 김일성 100회 생일을 기념해 진행한 열병식에서는 김정은이 직접 육성연설을 했지만, 이번에는 최룡해가 연설에 나섰다.


최룡해는 “평화를 바란다면 전쟁에 준비되어야 한다. 어떤 외세의 침략도 단호히 물리칠 수 있게 튼튼히 준비하며 앞날의 전투동원태세를 견지해야 한다”면서 체제결속 강화를 주문했고, “중국 인민지원국은 인터내셔널 정신과 형제적 우의를 가슴에 품고 인민군과 어깨를 나란히 해 전투에 참가했다. 이들의 희생정신은 중조우호의 역사에 영원히 기록될 것이며 이렇게 피로 뭉쳐진 우의 위에서 중조친선은 계속 발전할 것”이라며 북중 친선을 강조했다.



이날 김정은은 리 부주석과 대화를 하는 등 친근한 모습을 자주 연출했다.



열병식은 ‘항일무장투쟁’ 시기를 재현한 기마부대를 시작으로 6·25전쟁에 참전했던 육·해·공군 및 여군들이 전쟁 당시 군복을 입고 행진했다.



또 전쟁에 참가했던 노병들을 태운 트럭행진도 이어졌다. 노병들은 전쟁 시기 북한군이 입었던 군복을 복원해 맞춰 입고 북한 전역에서 참가했다.



열병식에는 군인뿐 아니라 어린학생들도 동원됐다.



열병식이 진행되는 동안 광장에서는 ‘김정은’ ‘일당백’ ‘무적강군’ 등 구호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이번 행사에는 ‘방사능표식’을 하고 배낭을 멘 부대가 등장해 관심을 끌었다. 소형 핵무기를 개발했다고 과시하려는 모습으로 보이지만, 소형 핵무기를 개발했다는 증거는 없다.




열병식에는 1만 3000여 명이 참가해 대규모 퍼레이드를 선보였고, 견인포와 방사포, 장갑차 등 각종 무기와 함께 그동안 시험 발사를 해왔던 무인타격기 등 300여 종의 군사장비가 공개됐다.



또 KN-08 장거리 탄도미사일과 KN-05(S-300)·KN-06 지대공미사일, SA-2·3 미사일 등 각종 미사일도 등장했지만 처음으로 공개된 신형 무기는 없었다.



열병식 행렬에는 또 중국 참전 노병들도 참석했으며 이 노병 행렬에 경의를 표현하기 위해 구성된 부대는 ‘항미원조, 보가위국'(抗美援朝,保家衛國 : 미국에 대항해 북한을 지원하고 국가를 보위한다)으로 쓰인 중국어 표어와 ‘우리는 함께 전투했다’고 쓰인 한국어 표어가 함께 등장했다. ‘항미원조 보가위국’은 중국군이 한국전쟁에 참전하기 위해 압록강을 넘을 당시 사용했던 구호로 이번 기념행사를 통해 전통적 북중 우호관계를 복원하려는 북한의 의도가 엿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