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기념관 대통령 담화 왜?…”호국의지 표현”

이명박 대통령이 24일 용산 전쟁기념관 호국추모실에서 천안함 관련 대북 대응조치를 발표한 것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 천안함 사건을 6.25전쟁과 같이 잊지 않고 단호한 대처를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인 동시에 호국의지를 되새기기 위한 다짐이라는 분석이다.


이 대통령은 당초 담화 발표를 인양된 천안함이 있는 평택 2함대 사령부에서 하는 방안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국전쟁 60년이 지난 오늘날 유사한 일을 겪었다는 상징적 메시지에 따라 전쟁기념관으로 최종 낙점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은 “전쟁기념관은 한반도의 과거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곳”이라며 “6·25 전쟁 60년 뒤에 (천안함 사태) 상황이 빚어졌고 북한의 책임추구와 응징을 하겠지만 별개로 한반도와 남북 미래에 대해서도 희망의 끈을 놓쳐서는 안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실제 이 대통령은 이날 “천안함 사태를 통해 다시 한 번 뼈아픈 교훈을 얻었다. 세계에서 가장 호전적인 집단과 대치하고 있다는 현실을 잊고 있었다”며 “앞으로 우리의 영해, 영공, 영토를 무력 침범한다면 즉각 자위권을 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 그리고 끊임없는 분열 획책에도 우리는 결코 흔들려선 안 된다”며 “국가 안보 앞에서 우리는 하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대통령의 담화는 끊임없이 도발해오는 북한의 행동에는 강력히 대응할 것이고 해이해진 안보의식을 다잡겠다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또한 북한에 분명한 책임을 묻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이 대통령도 “북한은 대한민국과 국제사회 앞에 사과하고 이번 사건 관련자들을 즉각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역대 대통령 중 전쟁기념관에서 대국민 담화를 진행한 것은 이 대통령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송대성 세종연구소 소장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6.25사변을 잊지 말고 영원히 간직하자는 것이 전쟁기념관”이라며 “(이 대통령이 그곳에서 발표한 것은 천안함 사건을 잊지 않기 위한)뜻에 맞는 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통령이 안보태세를 강화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 “지난 10년간 좌파정권때 허술해진 안보태세를 리모델링하기 위한 것”이라며 “전체 청사진은 잘된 것이고 실천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연철 한남대 교수도 “이 대통령이 전쟁기념관에서 발표를 한 것은 호국의지를 강하게 표현하기 위함”이라며 “천안함 용사들의 숭고한 뜻을 잊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