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희 “北核폐기 효과 있다면 남북정상회담 찬성”

▲ 전재희 한나라당 정책위의장

전재희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은 8일 “북핵 문제에 대한 해결 징후가 보일 때 경제협력 등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한나라당도 과감한 제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 정책위의장은 이날 CBS ‘시사자키 오늘과 내일’에 출연 “국제공조라는 대원칙 하에서 대북포용정책을 풀어가야 하지만 지금은 핵 폐기에 전념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 정책위의장의 이같은 발언은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이날 인도적 지원임을 내세워 새로운 대북 쌀 지원 재개 틀을 고려 중이라는 발언 직후 나온 것으로, ‘북핵 문제 해결’이 대북지원의 선결조건임을 분명히 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그는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노 대통령이 대선을 의식해 하다 보면 바가지만 쓰고 아무것도 안 되는 대선용 정상회담이 될 수 있어 반대하는 것”이라며 “핵 폐기의 효과를 거둘 수 있고, 남북 간에 긴장 완화를 위해 실질적 조치를 할 수 있다면 (정상회담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12월 있을 대선 판도에서 정부와 여당에 유리한 정국을 조성하기 위해 ‘평화체제’를 정상회담의 주요의제로 다루는 것에는 반대하지만, 북핵폐기를 전제 조건으로 하는 경우 한나라당도 무조건 반대할 이유가 없다는 것임을 분명히 한 것.

박근혜 전 대표가 ‘올 대선은 한나라 대(對) 북한+여당의 대결’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북한이 노골적으로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겠다고 나오고 있고, 그것에 대해 정부여당이 아무 말없이 즐기는 표정으로 있으니까 그런 말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나라당이 집권하더라도 남북의 평화를 조성하고, 통일을 이뤄나간다는 공동의 목표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남한에 정말 힘 있고 확실한 정부가 들어선다면 남북관계는 더 잘 풀린다는 걸 북한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 “투명성이 확보된다면 가능하다”면서도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에 대해서는 “현금이 들어가는 사업”이라며 “그 현금이 다시 핵 개발에 쓰일 수 있기 때문에 핵 폐기가 될 때까지는 더 이상 확대하지 않고 중단해야 한다는 게 한나라당 입장”이라고 밝혔다.

전 정책위의장은 또 “(현 한미관계는)부부 간에 별 문제가 없다고 하면서 각방을 쓰는 것과 비슷하다”고 꼬집으며 “한나라당이 집권해 우리가 처한 현실과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어디까지인지를 솔직하게 얘기한다면 앞으로 언제든지 (한미동맹) 복원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최근 독자적인 정치세력화를 모색하고 있는 좌파 진영의 움직임에 대해 “각자의 가치관에 따라 그런 모임이 결성되고 후보를 내는 것은 민주사회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고 바람직하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