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산 국가안보에 쾌척한 김용철翁

평생 모은 거액의 재산을 국가안보를 위해 써달라며 쾌척한 80대 할아버지가 있어 화제다.


국방부는 평범한 시민인 김용철(89) 옹이 평생 모은 100억 원에 가까운 재산을 국방분야에 기부했다고 25일 밝혔다.


김 옹은 1950년대 대한수리조합(현 수자원공사)에서 20여년 동안 근무한 뒤 전남 광주에서 중소섬유공장을 운영하다가 공장을 정리하면서 토지보상금을 받아 현재의 재산을 일궜다.


그는 지금도 양복 한 벌과 다 닳은 와이셔츠, 구두 한 켤레로 생활하고 만 원 이상의 식사는 해본 적이 없을 정도로 검소하게 살고 있다.


김 옹은 평소 국가안보에 많은 관심을 두고 있었고 최근 개발한 굴절 화기의 명칭을 알고 있을 정도로 국방기술 분야에 지식이 많았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평생 모은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려고 학교나 재단 설립 등을 고심하던 그는 국가안보가 우선이라는 생각에 국방분야에 기부하기로 결심했다.


김 옹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우리나라의 지정학적 위치를 고려할 때 국방이 우선”이라며 “서쪽에는 13억 인구가 버티고 있고 동쪽에는 일본, 북쪽에는 러시아가 있어 안보에 취약하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오랫동안 기부의 의미가 남을 수 있는 분야를 중점 검토해 국방과학연구소에 ‘친환경 신물질 연구센터’를 건립하기로 결정했다.


이 센터는 고에너지 물질, 저탄소 연료전지 등 첨단 신물질을 연구개발해 전자기펄스(EMP) 체계, 초정밀 미사일 등 첨단 신무기에 적용할 전용 연구시설이다.


김 옹은 전 재산을 기부하면서도 “기부금이 충분치 않으므로 지속적인 연구를 위해 국방부의 지원을 희망하며, 연내에 기부금 집행 및 연구센터 건설 완료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천안함 사태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우리가 동포애를 가지고 지원을 했는데도 선전포고도 없이 침공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북한을 비난했다.


김태영 국방장관은 이날 김용철 옹을 접견하고, 평생 모은 재산을 국가안보를 위해 기부해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