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작권 정치적 문제돼선 안돼..美 한국안보 책임”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4일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와 관련, “노무현 대통령과 동의한 것은 이 문제가 정치적 문제가 돼서는 안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한국시간 15일 새벽) 백악관 집무실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가진 언론회동에서 “제가 한국 국민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미국정부가 한국의 안보에 책임을 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작통권의 이양과 관련해서는 양국 국방장관이 대화를 나누고 협의를 통해서 적절한 날짜를 정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또 “주한미군의 병력 규모와 이동 날짜 같은 것은 한국 정부와 협의를 해서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도 “한국군의 작전통제권 전환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은 확고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작통권 환수 시기와 관련, “양국간에 이견이 좀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그것은 정치적 문제가 아니라 실무적인 문제”라며 “실무적으로 합리적 조율을 통해서 양국간에 적절하게 합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이라크 파병 등과 관련, 부시 대통령은 “한국 정부 뿐 아니라 한국 국민에게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고통받고 있는 국가들에게 한국이 군사적 지원을 해준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사의를 표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 6자 회담에 대한 책임을 재확인했고, 한미 FTA의 중요성, 그리고 이것이 한국 국민과 미국 국민에게 주는 혜택에 대해 논의했다”고 강조했다.

한국의 미국 비자면제프로그램과 관련, 부시 대통령은 “노 대통령은 한국 국민의 미국 입국을 위한 비자 문제를 강력한 톤으로 말씀하셨다”며 “한국 국민에게 이 혜택을 신속하게 주기 위해 함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