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작권 논의중단 요구가 ‘국사범’이라니… “

25일 열린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통외통위)는 전작권 이양논의 중단을 위한 한나라당 방미단을 두고 여야 의원들의 힘겨루기 한판이 이어졌다.

이규형 외교통상부 제2차관의 한미정상회담 보고가 끝나자마자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이 포문을 열었다.

김 의원은 13일 통외통위에서 전작권 환수 논의 중단을 요구한 군 원로 등에 대해 “국론분열에 앞장서는 국사범에 해당한다”고 주장한 열린우리당 장영달 의원의 발언을 상기시키며 “선배들에 대한 모욕적인 폭언”이라며 먼저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노 정권의 ‘자주 놀음’에 따라가지 않는다고 해서 그 분들을 ‘국사범’으로 모욕할 수 있느냐”면서 장영달 의원의 즉각적인 사과를 촉구했다.

장 의원은 “국가적 존립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국론에 앞서 (자신들의)이야기를 하는 행위를 꼬집은 것”이라며 이해를 요구했다.

김 의원의 공세가 이어지자 열린당 이화영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자주 놀음’ 하고 있다’고 표현하는 것은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 아니냐”며 되물었다. 이어 “한나라당의 방미단의 행태가 한미정상회담에 고추가루를 뿌리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방미단에 대한 비난 공세로 확전되자 여야 간에 설전이 오갔다.

이에 열린당 임종석 의원이 “김용갑 의원이 통일부 장관을 ‘세작’으로 비유한 것도 잘못된 표현”이라며 “일종의 비유였다고 충분히 말했으니까 (오늘은) 불필요한 긴장으로 몰고 가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한나라당 권영세 의원이 “(김용갑 의원이)과거에 적절치 못한 발언을 했다 하더라도 (장영달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한 것이 잘못된 것이냐”고 반발했다.

이날 여야간의 30여분간 진행된 공방은 김원웅 위원장의 자제 요청에 의해 중단됐다.

한편, 한나라당 의원들은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계좌 조사를 놓고 청와대와 주미 대사의 설명이 서로 다르다며 진상 규명을 위해 이태식 주미대사와 송민순 청와대 안보실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