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북한 불추종 의사 명확히 하라는 의미”

전원책 변호사가 TV 토론회 도중 김정일, 김정은에 대해 욕설을 하면서 나름 ‘종북세력’ 판별법을 제시한 것처럼 비춰진 것은 오해라며 전날 발언에 대해 28일 SNS를 통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전 변호사는 종북 논란에서 핵심은 ‘북한을 추종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말하라는 것’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전 변호사는 이날 오전 와글(@전원책)에 “어제 방송에서 한 말을 두고 오늘 하루 종일 시끄러웠다”면서 “나를 비판하는 건 상관없지만 내 말의 취지를 왜곡하면 안 된다”고 운을 띄었다. 


그는 “내 말은 ‘종북으로 의심받는 분들이 왜 명백히 북한체제를 추종하지 않는다고 하지 못하는가. 김정일, 김정은에 대한 태도를 밝혀라’는 것이었다”며 “누굴 욕하지 않으면 무엇이다라는 식으로 일부분만 따와 패러디하고 비판하는 것이야 말로 저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변호사는 “이는 사상의 자유와는 다른 문제”라며 “공직자이자 국민의 대표에 대한 검증의 문제이며 무엇보다도 김씨왕조 체제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류적 독재체제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전 변호사는 지난 26일 방송된 KBS1 ‘생방송 심야토론’에서 “김정일, 김정은 X새끼냐, X새끼라고 하면 종북세력 아니다”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사회자가 “방송용으로 적절치 않다”고 지적함에도 불구하고 “그럼 김정일이 X새끼지 아니냐, 그게 왜 방송용으로 나쁘냐. 만약 그런 대답을 못하고 피한다면 종북세력”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전 변호사를 옹호하는 네티즌들은 그를 ‘돌직구남’으로 부르며 ‘속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비판적인 네티즌들은 주로 비판과 욕설을 구분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올렸다.


진보 논객 진중권 씨는 “‘이명박 개XX’ 해보라 그래서 안 한다고 다 이명박 패거리인 건 아니죠”라며 “‘김정일 개XX’ 얘기는 사상의 자유와 공인의 의무에 관한 담론을 그저 희화화시킬 뿐입니다. 그것도 대단히 폭력적인 방식으로”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