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철 마약거래하다 中공안에 체포돼 북송”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9일 김일성 동상을 파괴하려다 검거했다고 밝힌 탈북자 전영철 씨는 북한의 주장과 달리 중국에서 마약 거래를 시도하다가 중국 공안(公安)에 붙잡혀 북송된 것으로 20일 전해졌다.


북한은 전 씨가 지난 6월 18일 밤 11시경 국경도시로 들어와 테러 동상을 사전 물색하고 난 후 중국으로 돌아가다 체포됐다고 밝혔지만 데일리NK 취재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전 씨의 지인인 탈북자 정 모씨는 이날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전영철 씨는 동상 파괴하려고 북한에 들어갔다가 잡힌 것이 아니라, 중국 용정시에서 얼음(마약) 거래를 시도하다가 체포됐다고 공안 관계자가 말했다”며 “북한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정 씨에 의하면 전 씨가 북한에 넘어갔다고 밝힌 날짜도 6월 18일이 아니라 5월 23일이다. 마약거래를 시도하다가 체포되면서 북한 보위부가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중국 공안측에 바로 넘겨줄 것을 요청해 북송됐을 가능성이 높다. 정 씨는 전 씨가 북한에 있을 때도 마약거래를 했다고 말했다.  


정 씨는 전 씨의 체포당시 상황에 대해 “5월 23일 오후 4시경 일행에게 용정에 볼 일이 있다고 헤어진 뒤 한 여성 화교를 만나 얼음(마약)을 가지고 오려다 체포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전 씨가 체포되기 앞서 5월 10일경 국내 한 언론사 영상팀 2명과 함께 중국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당시 전 씨 등 3명은 북중 국경지역에서 탈북자들이 도강하는 것을 촬영하려 했으며 국경지역인 싼허(三合)도 한 차례 답사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언론사 영상팀 2명은 전 씨가 체포 이후 연락이 닿지 않자 바로 귀국했다. 


북한이 지난달 28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남한에 거주하던 박인숙 씨가 생활고와 남한 당국의 차별 등으로 재입북했다고 주장한 것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박 씨는 ‘아들을 인질로 잡고 있다’는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의 협박에 괴로워하다 재입북했다.


정부 당국자는 전 씨에 대해 “국내 입국 탈북자가 맞다. 정확한 입국 경위에 대해서는 확인중에 있다”면서 “(전 씨의 회견은) 선전선동 차원에서 하는 것으로 이에 대해서는 우리가 대응할 사항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통일부에 의하면, 전 씨는 함경북도 청진시 송평구역 송림 2동에 거주하다 2010년 4월 중국으로 탈북, 그해 11월 국내에 입국했다. 이후 하나원에서 3개월간의 정착교육을 받은 후 강원도 춘천시 퇴계동에 거주해왔으며, 남한에 가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한 전 씨는 폭파 계획과 관련 “괴뢰(국가) 정보원 요원인 고동균과 심가 놈, 괴뢰군 기무사의 손기만이라는 자가 개입돼 있다”며 ‘조선일보 고동균’ 기자의 명함을 들어보였다.


이와 관련 데일리NK는 고 기자와 수차례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