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납북자 해결 없는 평화협정 체결은 기만”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13일 한국전쟁 참전국 등에 전시납북자 해결을 호소는 서신을 각국 대사관에 보냈다.ⓒ데일리NK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는 한국전쟁 참전(의료지원 포함) 21개 국가에 한국의 전시납북자 해결을 위한 외교적 지원을 호소하는 서신을 한국 주재 각국 대사관에 보냈다.

가족협의회는 13일 광화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시납북자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조건에서 평화협정 논의는 기만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가족협의회에 따르면 북한에 납치된 민간인은 최대 12만6천325명에서 8만2천959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미일 이사장은 “전시납북자 문제는 민간인 납치 문제로 정부가 나서서 해결해야할 문제지만 아직까지 생사확인조차 안되고 있다”면서 “이런 가운데 남북이 평화협정을 맺는 것은 전시납북자 문제를 아예 묻고 가겠다는 의도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 이사장은 “평화협정은 북한의 민간인 납치 문제가 해결되어야만 맺을 수 있는 것”이라면서 “가족협의회는 한국전쟁 참전국들에게 민간인 납치문제 해결을 전제로 한 평화협정이 진정한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내용이 담긴 서한을 각국에 보냈다”고 밝혔다.

▲가족협의회 회원들이 광화문 우체국에서 서신을 보내고 있다.ⓒ데일리NK

이어 가족협의회는 서한에서 “전쟁납치 테러를 저지른 북한의 김일성과 조선노동당은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았고, 아버지의 대를 이어 김정일도 남한 민간인과 일본인, 나아가 전 세계에서 적어도 12개국의 외국인을 납치한 것으로 믿어진다”며 “진정한 종전과 평화 정착의 선결요건은 북한이 저지른 남한 민간인 납북 문제의 올바른 해결”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미일 이사장은 이날 국제사면위원회(엠네스티 인터내셔널)가 전시 납북자 문제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으며 내년 2월쯤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제사면위의 동아시아 담당연구원인 라지브 나라얀씨가 지난 6일 가족협의회 사무실을 방문해 11월께 내부 보고서를 만들기 위해 관련 자료를 받아 갔다”면서 “‘북핵 문제도 중요하지만 전쟁으로 인한 인권 피해를 거론할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