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주요 언론, 北 6자회담 복귀용의 긴급뉴스로 타전

세계 주요 언론들은 17일 북한이 6자 회담에 복귀할 용의가 있다는 소식을 서울발로 긴급 타전했다.

AP통신은 이날 북한의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이 7월중에 6자 회담에 복귀할 뜻을 밝혔다는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의 발언을 긴급기사로 보도했다.

이 통신은 정 장관이 이날 아침 평양에서 김 위원장을 만났다면서 “북한이 6자 회담을 포기하거나 거부한 적이 없었다”고 김 위원장이 말했다는 정 장관의 발언도 소개했다.

AP는 또 김 위원장이 정 장관과의 만남에서 한반도 비핵화 선언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AFP통신도 정 장관을 인용해 북한의 6자 회담 복귀 입장을 전세계에 타전했으며, 6자 회담 참가국인 일본의 교도통신도 이 소식을 긴급기사로 취급했다.

로이터통신도 정 정관이 귀국직후 가진 회견 내용을 속보 형태로 내보냈으며, 중국의 신화통신도 정 장관이 인천공항에 도착해 북한의 6자 회담 복귀 소식을 전했다고 긴급 보도했다.

이밖에 CNN, BBC 방송 등 전세계 주요 방송들도 북한의 6자 회담 복귀 소식을 긴급뉴스로 다루는 등 큰 관심을 나타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