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보수단체 “친북좌경세력 사죄하라”

한상렬 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의 방북과 관련해 전북재향군인회 등 전북지역 11개 보수단체로 구성된 전북안보단체협의회는 14일 성명을 내고 “친북좌경 세력은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친북좌경 세력은 얄팍한 민족감정을 앞세워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고 북한의 정치선전에 놀아나는 남북대결과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단체는 또 “친북좌경 세력의 망동을 더 이상 용인해서는 안된다는 것이 절대다수 국민들의 바람이기에 정부는 한 고문을 엄중 조치하라”고 주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