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통일단체 “통일장관 내정 철회해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전북본부는 9일 기자회견을 열고 현인택 통일부 장관 내정자에 대한 내정 철회를 요구했다.

이 단체는 “남북관계 악화의 원인인 ‘비핵개방 3000’을 입안한 현씨의 통일부 장관 내정으로 많은 국민이 남북관계의 경색을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단체는 “남북관계의 해결책은 서해에 평화협력특별지대를 설치하고 경제특구를 건설하기로 한 ‘10.4 선언’에 담겨있다”며 “정부는 북한에 대한 적대적 정책을 폐기하고 대북정책을 근본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