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평양에 라면공장 설립 추진

전북도와 시.군이 평양 인근에 라면공장을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1일 전북도에 따르면 최근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열고 평양시 만경대구역 식품가공단지 안에 라면공장을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하고 오는 16일 대표단이 방북, 북측과 합의서를 체결하기로 했다.

이 사업에는 총 20억원의 자금이 소요될 예정인데 전북도와 14개 시.군이 10억원, 우리겨레 하나되기운동본부가 10억원을 각각 부담하게 된다.

도는 북측과 합의 되면 오는 8월부터 공사에 들어가 내년 4월께 공장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이 곳에서 일일 생산될 라면은 5만여개로, 일부는 북한의 호텔과 백화점 등을 통해 판매되고 대부분은 주민들에게 싼값에 제공될 예정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전북의 이미지를 살리기 위해 도민공모 방식으로 별도의 상품명을 선정, 이를 라면에 부착하는 방안 등을 북측과의 합의를 거쳐 시행할 계획”이라면서 “구체적인 세부시행 계획은 오는 6일 북측과의 협의에서 최종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