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북한지원 ‘로드맵’ 만든다

전북도가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지난 2004년부터 추진해온 북한 지원사업에 대한 새로운 로드맵을 만든다.

5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2004년 황해남도 신천군에 농기계 및 농자재 지원을 시작으로 진행돼온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맞춰 보다 실질적이고 실효성 있는 지원사업으로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도는 이를 위해 북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내달 초까지 종합적인 로드맵을 만들기로 했다.

도는 축산 및 채소류 분야가 북한의 식량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보고 그동안 농기계 및 농자재 지원 중심으로 진행해온 대북 지원사업을 축산 및 채소류, 유실수 지원 쪽으로 점차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북한의 황폐화한 토지의 지력을 축분으로 회복시켜 순환농업이 가능할 수 있도록 하고 채소류 및 유실수 재배로 북한 주민이 직접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한다는 복안이다.

장기적으로는 지원사업을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남북협력기금을 조성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전북이 농도(農道)인데다 현재 북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6개 시.도 중 처음으로 북한에 축산물을 제공 해온 점을 감안할 때 축산 분야가 지원이 보다 용이하다”면서 “오는 15일과 25일 두차례 전문가 토론회를 거쳐 종합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시.군 및 우리민족서로돕기 운동본부와 함께 2004-2006년 황해남도 신천군 백석리 협동농장에 22억원 규모의 농기계와 농자재를 지원했으며 올해는 11억원을 들여 평안남도 남포특급시 대대리에 축사 신축과 종돈, 사료를 지원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