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北 돼지공장 관리 양호 확인”

전북도는 지난해 도와 시.군의 지원하에 북한 남포시에 설치한 돼지사육 농장의 관리 및 사육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4일 밝혔다.

전북도는 김승수 대외협력국장과 남북교류협력위원회 유창희 위원장, 우리민족서로돕기 운동본부 직원 등 관계자 10여명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북한 남포시 대대리 ‘우리민족 돼지사육 농장’을 둘러봤으며 이같은 현지실태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방북기간에 돼지사육 실태와 시설 운영상황 등 전북도의 북한 지원사업에 대한 추진 성과를 점검했다.

특히 지난해 전북도가 보낸 돼지 267마리가 번식을 통해 359마리로 늘었으며 북측 종사원들의 노력으로 축사 관리가 잘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도는 덧붙였다.

도 관계자는 “이번 방북은 지난해 전북도와 시.군, 시민단체가 지원한 돼지축사 관리에 대한 모니터링 성격이었다”면서 “이번 방문기간에 북측에서 양돈장 활성화를 위해 사료 및 약품, 지하수 개발 등을 요구했는데 북측에서 자립적인 로드맵을 보내오면 이를 보고 추가 지원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