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의원 “北 김기남, 연안호 귀환 확신 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을 위해 서울을 방문했던 북한 김기남 노동당 비서가 북측에 나포된 ‘800 연안호’ 문제와 관련 “연안호 (귀환) 문제는 안전상 절차에 따라 시일이 걸릴 뿐”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강기정, 전병헌 의원은 지난 22일 북측 조문단과 민주당 정세균 대표의 회동에서 “연안호 관련 문제는 다른 의도가 없을 것이라 확신하는데 돌아가면 잘 해결해 달라”는 정 대표의 요청에 김 비서가 이같이 말했다고 24일 전했다.

전 의원은 “북측의 책임 있는 당국자로부터 비교적 좋은 답변을 들은 것으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앞서 통일부는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800 연안호’ 귀환과 관련 우리 측의 문의에 여전히 “조사 중”이라고 답하고, 남북적십자회담 제의에 대해서도 아직까지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현정은 현대아산 회장 방북 이후 계속되고 있는 북측의 잇단 대남 유화 공세와 김 비서의 이같은 긍정적 발언 등을 종합해 봤을 때 연안호 송환이 이르면 이번주 내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김 비서는 이날 회동에서 또 “개성공단과 이산가족 문제는 6·15, 10·4선언에 포함된 것이고 문제될 것이 하나도 없다”며 “(이산가족 상봉은) 김 국방위원장의 말에 따라 실천이 될 것이다. 북남이 과거 약속을 가지고 나선다면 걸릴 것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조문단 공식 일정 이후 이 대통령 접견에 대한 우리 정부의 답신을 기다리던 김 비서는 “국방위원장님이 특사 명칭을 달아줘서 활동할 수 있도록 해 주셨다”며 “오늘이라도 (청와대 회동이) 실현되었으면 좋겠다”고 강한 기대감을 보였다.

미북관계에 대해서는 “미국의 새 정부에 기대가 있었다”면서 “문제는 정책이 행동으로 구현돼야 한다. 부시 정부와 달라야 하는데, 오바마 정부가 행동이 없어서 유감”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정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유지를 받들고 싶다. 남북화해 협력에 도움이 된다면 평양을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고, 김 비서는 “꼭 와달라. 기다리겠다”고 화답했다.

민주당은 회동 당일 만남 내용을 공개하지 않은 배경에 대해 “통일부가 비공개 협조를 요청했고, 북측 조문단과 우리 정부와의 면담에 부작용을 줄 수 있는 배려와 고려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