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직 출신 탈북자들 `NK지식인연대’ 설립

북한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거나 전문직종에 종사하는 등 4년제 대학을 졸업한 탈북자들로 구성된 ㈔`NK지식인연대’가 오는 24일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창립식을 갖는다.

이 단체엔 북한에서 대학교수나 연구사, 기자, 작가, 교사, 의사, 약사, 당 기관 등 전문분야에 종사했던 탈북자 위주로 대학 졸업 이상의 학력을 가진 탈북자 104명이 회원으로 참여했다.

대표는 북한 청진의학대학 교수로 재직하다 남한으로 와 현재 북한개혁방송 작가인 현인애(52.여)씨가 맡았다.

평양국립교향악단에서 수석 피아니스트로 활동하다 2001년 탈북한 김철웅씨도 참여했으며, 북한에서 대학원을 마치고 남한에서도 대학원 이상의 과정을 밟은 고학력자가 35명이라고 지식인연대측은 설명했다.

지식인연대측은 24일 창립식에 이어 `북한의 3대 권력세습과 급변사태 전망’을 주제로 창립기념 학술심포지엄도 연다.

지식인연대는 탈북자들과 북한 주민들로부터 입수한 북한 정보 및 분석을 담은 계간지 `북한 사회’도 창간, 창립식날 배포할 예정이다.

북한 김책공업대학 출신의 컴퓨터공학 박사로 공산대학 교수를 지낸 김흥광(49)씨는 “비용이 많이 드는 활동보다는 북한관련 연구소나 학회, 기관.단체 등과 공동연구 및 협력사업을 진행하고 연구용역 수주, 저작 활동 등을 통해 북한문제에 대한 정책 건의, 북한의 실상 알리기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식인연대는 내달 15,16일엔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함께 학술 세미나를 열 계획이며 한국과학기술정책연구원과도 공동 행사를 여는 방안을 추진중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