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77.3%, “핵 악화돼도 금강산관광 유지해야”

북한 전문가 10명 중 8명은 핵 문제가 악화하더라도 금강산 관광이 유지돼야 한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박종철 통일연구원 남북관계연구실장은 14일 롯데호텔 사파이어볼룸에서 통일연구원이 개최한 ‘남북한 통합과 통일인프라 확장방안’ 주제의 학술회의에서 최근 전문가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박 실장은 응답자의 77.3%가 핵문제가 악화할 경우에도 금강산 관광의 규모를 확대하거나 지속해야 한다고 응답한 반면, 22.7%는 관광객 규모를 축소하거나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전문가 가운데 언론인 83.8%가 핵문제 악화시에도 금강산 관광 규모가 확대되거나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문가 80.3%는 핵문제 악화시 개성공단 지속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 사업 규모를 확대하거나 지속해야 한다고 답했다.

북한에 대해 전문가 67%가 ‘협력대상’이라고 응답해 가장 많았고, ‘지원대상’이 19.7%, ‘경계대상’이 10.3%, ‘경쟁대상’이 0.3%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박 실장은 전문가 집단으로 정치인 101명과 언론인 86명, 시민단체 관계자 113명을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김국신 통일연구원 동북아연구실장은 “남북경협이 본격화단계에 접어든 만큼, 반관반민(半官半民) 형태로 남북경협 전담공사(가칭) 설립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실장은 남북경협전담공사가 대만의 해협교류기금회(海峽交流基金會)와 서독의 상공신탁공사와 같은 성격을 지닌다며 “남북 관계와 경협정책조율, 제도적 장치 마련, 공적 협력사업의 우선순위 등을 정책적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