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지자체장들 26일 방북

박준영 전남지사를 비롯해 전남지역 단체장들이 오는 26일 북한을 방문한다.

2일 전남도와 (사)전남도민남북교류협의회에 따르면 박 지사와 전남시장.군수협의회 회장인 정종득 목포시장 등 전남도 내 시.군 단체장 10여 명은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들은 북한 어린이들의 영양보충을 위해 (사)전남도민남북교류협의회에서 지원해 평양시 만경대구역 칠골동에 지난 4월 착공해 설립한 콩 발효식품 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 콩 발효식품공장은 대홍수와 태풍 등으로 피해를 입은 북한 어린이들의 영양공급을 위해 설립돼 하루 2만 명에게 청국장 등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 방북에는 김수성 전남시.군의회의장협의회장 등 시.군의회 관계자와 (사)전남도민남북교류협의회 관계자 등 130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도민 남북교류협의회는 북한 측 민족화해협의회와 협력해 2003년 평남 대동군에 농기계 수리공장을 세우고 지난해에는 평양에 1만 6천500㎡ 규모의 친환경 남새공급소를 조성하는 등 민간 교류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전남도민 남북교류협의회 관계자는 “정치상황과 무관하게 일관성 있게 민간 차원에서 교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등 정부 차원의 교류와 함께 이 같은 민간 차원의 신뢰가 쌓이면서 통일의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