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총학 용산서 `반미 회견’

전남대학교 총학생회 소속 대학생 60여명은 27일 오후 정전협정 체결 53주년을 맞아 서울 용산미군기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반도 전쟁위협의 근원인 미군은 철수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미국은 유엔안보리 대북 제재결의안 통과를 계기로 ‘전쟁’을 논의하고 사상 최대 규모의 전쟁훈련을 하고 있다”며 “정전협정의 교훈을 되새겨 외세와 공조하지 말고 민족공조의 힘으로 통일하자”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