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군 주요지휘관회의…`국방개혁’ 논의

국방부가 추진 중인 군 구조개혁 등 ‘국방개혁’ 방안에 대한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가 12일 오전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의 주재로 열린 이날 주요 지휘관 회의에는 이상희 합참의장을 비롯해 육.해.공군 참모총장 등 군단장급 이상 장성과 국방부 주요 인사 등 총 7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국방개혁안에 대한 설명과 이에 대한 야전 지휘관들의 의견 개진, , 국방장관 훈시 등의 순으로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날 회의는 윤 장관이 1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보고한 국방개혁안을 전군 주요 지휘관들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이들의 의견을 청취함으로써 국방개혁에 대한 공감대를 넓히자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윤 장관은 이날 훈시에서 국방개혁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역설하는 한편, 일관된 국방개혁 추진으로 미래 전장에 적합한 ‘선진 정예강군’을 육성하는데 적극 동참해줄 것을 지휘관들에게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2020년께까지 현 68만명 수준인 병력을 50만명 수준으로 감축하고 1군과 3군 사령부를 지상군사령부로 통합하는 내용 등을 골자로 하는 국방개혁법안 제정을 추진 중이다.

윤 장관은 이 같은 내용의 법안 내용을 이날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에 비공개로 보고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