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군에 군사대비태세 강화 지시 하달

북한의 핵실험 선언과 관련, 4일 전군에 군사대비태세를 강화하라는 지시가 하달됐다.

군 관계자는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핵실험 선언과 관련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이날 오전 전군에 군사대비태세를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군에 ▲24시간 상황실 근무를 강화하는 상황근무체제 유지 ▲대북 정보감시체계 강화 ▲군사분계선(MDL)ㆍ전방관측초(GOP), 해ㆍ강안지역, 서해 북방한계선(NLL) 등에 대한 경계태세가 강화될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군은 그러나 총 5단계로 이뤄진 대북 정보감시태세(워치콘.Watch Condition)는 현 ‘Ⅲ’단계 수준에서 유지키로 했다. 1999년 연평해전 이후 지속하고 있는 `워치콘 III’는 국가안보에 중대한 위협이 초래될 우려가 있을 때 발령되는 단계다.

한미 군 정보당국은 이와 관련, 정찰기와 첩보위성, 통신체계 등을 이용해 북한 핵 의혹시설에 대한 밀착 감시에 돌입했다.

이용대(李庸大) 국방부 홍보관리관은 “한미간 긴밀한 정보공유체제를 가동하면서 북한의 핵 의혹시설에 대한 정보수집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군 관계자는 “한반도에서 발생한 지진이나 핵실험 여부를 탐지하는 전문기관인 대전의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상황실과 긴밀한 연락체계를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질자원연구원 측은 지난 8월 중순부터 국방부로부터 병사 6명을 지원받아 전문 연구원들과 함께 `24시간 상황실’을 운영하며 원주지진관측소(KSRS)와 휴전선을 따라 설치된 무인 관측소에서 관측되는 지진파를 실시간 분석하고 있다.

또 이상희(李相熹) 합참의장은 이날 오전 미국을 방문 중인 버웰 벨 주한미군사령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 핵실험 선언에 따른 긴밀한 정보공조체제를 유지키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벨 사령관도 북한의 핵실험 징후가 포착되면 일정을 중단하고 즉시 한국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